Lifestyle

MBC 오승훈 아나, 변호사 합격 ‘현직 최초’…휴직 활용


MBC 오승훈 아나운서 ⓒ 뉴스1

오승훈 MBC 아나운서가 현직 아나운서 최초로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다.

오 아나운서는 20일 법무부가 발표한 제11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변호사 자격을 갖게 됐다.

오 아나운서는 2017년, 2020년, 2021년 3년에 걸쳐 사내 휴직과 로스쿨의 휴·복학 제도를 활용해 부산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법학석사 과정을 이수했다.

올해 로스쿨을 수료하게 된 그는 졸업예정자로서 제11회 변호사시험에 응시해 합격했다.

그는 대전과학고등학교를 거쳐 KAIST에서 항공우주공학 박사과정을 수료한 이공계 출신으로, 2011년 ‘MBC 일밤’의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 ‘아나운서 공개채용 신입사원’을 통해 MBC에 입사했다.

이번 변호사시험 합격으로 공학도, 법학도에 이어 독특한 이력을 더하게 됐다.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지만 앞으로도 계속 MBC 아나운서로 활동할 생각이다. 그동안 배운 지식을 업무에 전문성 있게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조금 다른 이력을 가진 아나운서인 만큼 조금은 다른, 혹은 다양한 관점으로 사회 현안들을 전달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며 “무엇보다 공학이나 법, 제도의 이슈를 전함에 있어서는 꼭 필요한 말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아나운서로 더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 아나운서는 MBC에서 930뉴스, 5시뉴스, 정오뉴스 및 통일전망대 등 보도 프로그램을 주로 진행해왔고 라디오 ‘그건 이렇습니다. 오승훈입니다’ 등을 맡아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