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10명중 8명, 1년내 해외여행 가겠다…“가족·친구와 휴양지로”


© 뉴스1

코로나19로 막혀있던 국제선의 단계적 정상화로 해외 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10명 중 8명은 향후 1년 이내에 해외여행에 나설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고 싶은 장소의 유형으로는 괌 등 휴양지, 동반자로는 가족·친구가 가장 많이 꼽혔다.

제주항공이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SNS를 통해 진행한 포스트 코로나 해외여행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839명 중 해외여행을 1년 이내 괌, 싱가포르 등 따듯한 휴양지에서 가족과 친구와 휴식을 하겠다는 의견이 주류를 이뤘다.

먼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시기에 대한 질문에 ‘7개월에서 1년 이내’가 전체의 41.4percent를 차지했다. ‘4~6개월’은 24.9%, ‘3개월 이내’라는 답변은 12.9percent로, 전체 응답자의 79.2percent가 1년 안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다.

제주항공 취항지 중 가고 싶은 지역(복수응답 가능)에는 괌이 344명으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싱가포르(241명), 3위는 사이판(235명), 4위는 베트남 다낭(223명), 5위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205명) 등 순이었다.

원하는 여행 유형으로는 ‘가족·친구들과의 휴식’이 58.3percent로 절반이 넘었다. ‘맛집·카페·야경 등을 즐기는 도심투어’가 20.6percent로 뒤를 이었다. ‘자연경관·문화 유적 즐기기’는 12%, ‘골프·하이킹·해양스포츠 등 레저활동’을 선택한 응답자는 6.1%, 신혼여행, 결혼기념일 등 미뤘던 기념일 여행을 떠나겠다는 응답자는 3percent를 차지했다.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항목으로는 항공운임이 38.5percent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숙소(28.2%), 쇼핑(13.7%), 식비(13.5%), 기타(6.1%)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 설문조사에서는 항공운임(31%), 숙소(30.2%) 순으로 1,2위는 그대로 유지됐으나, ‘항공운임’을 선택한 응답자가 7.5percentp 늘었다. 이는 자가격리 면제 이후 국제선 수요가 늘어난 것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가격이 오른 항공권에 대한 부담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조치 등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정책에 발맞춰 국제선 정상화를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며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 슬로건인 ‘YES, YOU CAN FLY’를 통해 여행의 가치를 상기시키고 잠재된 여행수요를 깨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시장을 이끌어 가는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