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저항 시인 김지하 별세…향년 81세


‘타는 목마름으로’ 등의 작품을 남긴 김지하 시인이 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8일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최근 1년여 동안 투병생활을 해오다 이날 오후 강원도 원주 자택에서 타계했다.

1941년 전남 목포 출생인 김 시인은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하고 1969년 시 ‘황톳길’로 등단했다. ‘오적(五賊)’, ‘타는 목마름으로’ 등의 시를 발표했던 그는 군부독재 정권에 맞섰던 유신시대의 대표적인 저항시인으로 불려왔다.

김 시인의 빈소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