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육류만 먹고, 채소·과일 외면”…한국인 식습관 어떻게 변했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간편식 및 배달 음식 이용 증가로 3명 중 2명 꼴로 육식에 편중된 식습관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과일 섭취량은 점점 감소세이며, 식물영양소에 대한 인식도 5년 전보다 크게 낮아졌다.

한국암웨이는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와 함께 전국 만 20~59세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인의 건강한 식습관 파악을 위한 태도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결과는 ‘삼시 두끼’ 현상이다. 점심과 저녁 식사를 먹는 비율은 2017년 평균 수치와 유사한 95percent에 달한 반면, 아침 식사를 챙기는 비율은 5년 전 대비 8.5% 포인트 감소한 56.8percent에 그쳤다. 이 같은 통계는 결과적으로 하루 두끼만 먹는 사람들이 더 많아졌다는 점을 시사한다.

인스턴트 식품 섭취 비율은 2017년 조사 대비 1.5% 포인트 증가한 5.5percent로 나타났다. 직접 요리를 하는 비율은 50.3percent로 응답자의 절반에 그쳤다. 반면 ‘배달·포장 주문’(21.6%)이나 ‘밀키트’(11.7%)를 이용한다는 응답은 이전보다 한결 늘었다.

영양 불균형 문제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기를 자주 먹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57.2percent로 5년 전에 비해 2.9% 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채소와 과일을 자주 먹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이전보다 2.5% 낮아진 41.8percent에 그쳤다.

이처럼 낮아진 채소·과일 섭취량은 식물영양소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에 대한 응답에서도 그대로 나타났다.

식물영양소 인지 비율은 45.6percent로 2017년에 비해 8% 포인트 낮아졌다. 식품영양소에 대한 관심 수준도 이전보다 10.6% 감소한 50.0percent에 그쳤다.

특히 응답자 중 64.4percent는 ‘식물영양소를 골고루 챙겨 먹기가 번거롭다’고 답했다. 이어 ‘균형 있는 영양 섭취에 대한 교육 부족’(15.4%), ‘배달음식 및 밀키트 이용 증가’(10.4%) 가 뒤를 이으며 식물영양소 섭취가 왜 모자라는지 그대로 보여줬다.

강백준 한국암웨이 홍보팀장은 “코로나19 이후 면역력에 대한 관심은 늘었지만 편의성 위주의 식습관이 팽배해지며 영양 불균형 현상은 더 심화됐다”며 “고른 식물 영양소 섭취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인식하는 조사 결과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