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영국 가디언지 “BTS 병역 문제로 분열된 한국” 주목


영국 가디언은 그룹 ‘방탄소년단’(BTS)를 둘러싼 한국 병역특례 논란에 대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BTS 병역 논란으로 분열된 한국’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병역특례 문제를 상세히 전했다.

가디언은 “한국의 윤석열 신임 대통령이 취임까지 3주도 남겨두지 않고 누가 강제적 국가 복무에서 면제돼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으로 사로잡혀 있다”며 군복무가 오랫동안 변덕스러운 이웃인 북한과 잠재적 충돌을 위한 필수적 준비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회에서 논의될 병역특례법과 관련 한국 국민들은 20대인 멤버들이 국제적 명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거의 2년 간 군복을 입지 않을 수 있을지 “분열돼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현행법에 따라 올림픽,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소속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과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병역 대체복무 혜택 받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국의 팝스타들이 이룬 공허을 인정하는 변화 기세도 점점 커지고 있지만 “엄밀히 따지자면 북한과 여전히 전쟁 중인 한국은 군 복무를 회피하려는 연예인들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다”며 가수 유승준의 사례를 들었다.

가디언은 한국인의 인터뷰와 함께 “여론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BTS를 위한 의무적 군복무 대안을 지지하는 반면, 일부 사람들은 명확한 지침이 없다면 법의 변화가 자격을 만족하지 못한 유명 인사들에 의해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 목소리를 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