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어린이날 정식 개장한 ‘춘천 레고랜드’…첫날 1만2000명 구름인파



닫기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인 강원 춘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가 100번째 어린이날인 5일 춘천 하중도 일원에서 개장 기념행사를 갖고 공식 개장했다.

레고랜드는 만 2세에서 12세까지의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다.

세계 최초로 ‘섬(중도)’ 위에 건설된 춘천 레고랜드(28만㎡ 규모)의 개장 기념행사는 레고랜드 운영사인 멀린 엔터테인먼트의 레고랜드 리조트 존 야콥슨 총괄 사장과 필 로일 레고랜드 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기념행사에서는 레고랜드의 마스코트인 ‘마이크’와 ‘에이미’를 비롯한 각종 인기 레고 캐릭터들이 등장해 고객들을 환영했다.

개장에 앞서 화려한 퍼레이드와 공연까지 펼쳐지면서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필 로일 사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어린이와 가족들을 위한 춘천 레고랜드가 어린이날 개장하게 돼 더욱 뜻깊다”며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개장하는 춘천 레고랜드는 지금까지 개장한 모든 레고랜드의 장점만을 모아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레고에 대한 잠재력이 큰 시장이기 때문에 레고랜드 코리아가 사업적으로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념행사가 끝난 뒤 가족단위 관람객들은 테마파크 안으로 들어섰다.

인기 레고시리즈를 테마로 한 브릭스트리트·브릭토피아·레고캐슬·레고 닌자고 월드·해적의 바다·레고시티·미니랜드 등 7개 테마 구역에는 가족단위 관람객들로 가득찼다.

특히 회전목마와 롤러코스터(드래곤코스터) 등 놀이기구는 길게 줄을 선 입장객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레고브릭으로 서울과 강원, 부산 등 국내 8개 시·도의 주요 명소와 랜드마크를 레고 브릭으로 재현한 ‘미니랜드’도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인기를 끌었다.

8살 자녀와 함께 온 김준열씨(36·대구)는 “아이가 레고를 좋아해서 사전 예약을 통해 이른 새벽부터 출발했다. 와보니 색다른 매력이 있다”며 “아이가 자신이 갖고 놀던 장난감으로 만들어진 놀이동산이라고 신기해한다”고 말했다.

개장일인 이날 1만2000명의 인파가 몰렸지만 우려했던 교통대란은 크게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개장시간을 앞두고 많은 관람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생긴 긴 대기열로 입장이 늦어지자 일부 시민들이 불만을 쏟아냈다.

경북 울진에서 왔다는 전모씨(48)는 “새벽 5시40분부터 준비해서 올라왔는데 테마파크 입구에서 차가 잠깐 막혔고, 입장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다”고 말했다.

이날 레고랜드를 찾은 개장 첫날 방문객은 1만2000명 수준(춘천시 추산)이다. 이들은 100% 사전예약제를 통해 입장했다.

많은 인원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개장일인 5일부터 7일까지는 100% 사전예약제를 통해 하루 최대 입장객을 1만2000명으로 제한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레고랜드에는 연간 200만명 이상의 가족단위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춘천을 비롯 강원 관광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다양한 교통대책을 통해 관광객과 시민들이 교통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춘천=뉴스1)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