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밥 식혀 먹으면 ○○ 상승 예방에 도움”


식힌 탄수화물, 저항성 녹말 덕분에 혈당 조절에 더 도움

게티이미지

밥을 식혀서 먹으면 혈당 상승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왔다.

폴란드 포즈난 의과 대학 연구원들은 32명의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46g의 같은 양의 쌀밥을 지어 한 집단은 갓 지은 밥, 한 집단은 24시간 동안 식힌 뒤 다시 데운 밥을 먹도록 했다.

식힌 뒤 다시 데운 밥을 먹은 집단은 갓 지은 밥을 먹은 집단에 비해 혈당이 전반적으로 덜 상승했고 혈당도 더 안정적이었다. 연구원들은 식힌 탄수화물이 저항성 녹말 덕분에 혈당 조절에 더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저항성 전분은 전분(녹말)의 한 종류로, 식이섬유가 최대 90% 포함된 전분을 말한다. 포도당으로만 구성된 일반적인 전분을 많이 섭취할 경우에는 체내에 지방이 축적되지만, 저항성 전분을 섭취하면 오히려 지방 분해가 촉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항성 전분은 위에서 소화되지 않고 장까지 내려가 미생물에 의해 발효된다. 발효된 저항성 전분 일부는 흡수되고 일부는 대변으로 배출된다. 위에서 소장을 거쳐 대장으로 내려가는 데까지 오래 걸리기 때문에,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이 오랫동안 지속된다.

게티이미지

과거의 연구 역시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한다. 당뇨병이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2015년 실시된 연구에서도 차가운 쌀이 혈당의 급상승을 덜 유발한다는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영양사 리안논 램버트는 “사람들이 체지방 감소를 목표로 하고 혈당 관리가 필요하다면, 혹은 오후의 슬럼프를 줄이고 더 생산성을 필요로 한다면 더 많은 저항성 전분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양 및 당뇨병(Vitamin & Diabetes)에 발표됐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