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박진-블링컨 첫 통화 “北 코로나19 우려… 인도적 지원 협의”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외교부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공표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외교부는 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이 13일 화상통화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해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전날 오전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수도 평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하고 전국 각지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 조치를 내렸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Δ한미 양국 모두 북한과의 대화에 열린 입장임을 강조하고, Δ원칙과 일관성 있는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노력을 경주해 가기로 했다.

다만 두 사람은 북한의 12일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 등 최근 일련의 도발행위에 대해선 강력 규탄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양측은 또 Δ굳건한 한미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면서 Δ북한의 위협에 단호히 대응하기 위한 공조를 강화해간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함께 두 사람은 오는 21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 준비상황과 경제안보 협력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박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 10일 만에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는 데 대해 환영의 뜻을 전하며 “이번 정상회담이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을 한층 더 격상시키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도록 준비해가자”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도 “한국의 신(新)정부 출범 후 최단 기간 내에 대통령 방한이 이뤄지는 건 미국이 한국과 인도·태평양 지역에 부여하는 중요도를 잘 보여준다”며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현안에서 한미 공조를 강화하는 토대를 구축해가자”고 화답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앞으로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인·태 지역은 물론 글로벌 현안 대응에서도 한국의 역할을 확대해가겠다”고 전했고, 블링컨 장관은 “환영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박 장관이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미국을 방문해줄 것 또한 요청했다.

외교소식통은 두 장관인 이날 통화에서 서로를 ‘진’과 ‘토니’로 부르기로 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