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둘째 낳고 3개월 만에 원래 몸매로… ‘근육운동의 힘’ 실감”[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김현정 씨가 서울 중구 명동 바디플렉스짐에서 남편 하용인 씨와 아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근육운동을 하고 있다. 출산 전후에
근육운동을 한 김 씨는 아이 둘을 낳고도 건강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양종구 기자

김현정 씨(31)는 2020년 6월과 올 2월에 출산한 두 아이의 엄마다. 둘째를 낳은 지 세 달이 채 안 됐지만 사실상 예전 몸매로 돌아왔다. 중학교 때부터 근육운동에 관심을 가지고 20세 이후 지속적으로 웨이트트레이닝을 해온 결과다.

“중학교 2학년 때 K팝 하는 언니들 복근을 보고 저도 만들고 싶어 집에서 혼자 홈트레이닝을 시작했어요. 잘 안 만들어지더라고요. 건강에 관심이 많아서 20세를 넘기며 스피닝 강사로 일하게 됐고, 그때부터 트레이너들로부터 지도를 받았어요.”

그래도 몸이 잘 잡히지는 않았다. 2015년 대한보디빌딩협회 산하 코치아카데미에서 제대로 공부하면서부터 몸이 바뀌기 시작했다. 김 씨는 “그동안 풀리지 않았던 궁금증이 해결됐다. 웨이트트레이닝의 원리를 제대로 알고 나서 운동을 하니 근육이 붙었다”고 했다. 그때 코치아카데미에서 만나 결혼하게 된 하용인 씨(46)의 도움을 받아 체계적으로 근육을 키웠다.

“몸이 만들어지니까 욕심이 생겼어요. 우연히 보디빌딩 대회에 구경 갔는데 제 몸이 더 좋은 것 같았죠. 그래서 2017년부터 대회에 출전했어요. 비키니 부문에 출전했는데 처음 나가서 163cm 이상급에서 2등을 했어요. 성취감이 대단했어요. 그 후 계속 각종 대회에서 1, 2등을 했어요.”

대회 출전을 위해서 단축 마라톤에도 나갔다. 지방을 태우기 위해서다. 평소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며 근육운동을 했지만 각종 대회 10km와 하프코스에 출전하며 근육의 선명도를 높였다. 달리기는 또 다른 매력이었다. “웨이트트레이닝은 짧고 굵게 하지만 하고 나면 체력이 확 올라간 느낌이 들고, 마라톤 완주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긴 것 같다. 죽을 것 같은 데서 해냈다는 느낌이랄까…”라고 했다.

2019년 임신하면서 대회 출전을 멈췄다. 운동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아기가 자궁에 안착될 때까지 기다린 뒤 운동을 시작했다. 남편은 애가 잘못될까 반대했지만 내가 몸을 안 쓰면 죽을 것 같았다. 물론 운동 강도는 처음 시작하는 사람처럼 가볍게 하다가 최대론 임신 전의 40∼50%까지만 올렸다. 출산 1주일 전까지 30kg을 메고 스쾃을 했다. 그래도 문제없었다”고 했다.

출산 직전 몸무게가 평소보다 15kg 늘었다. 임신부 기준으로 사실상 애기 몸무게 수준으로 는 것이라고 했다. 웨이트트레이닝으로 근육질 몸을 만들었고 임신 기간에도 운동을 했기 때문에 다른 살은 붙지 않았다. 김 씨는 첫째를 출산한 뒤 50일부터 다시 운동을 시작했고, 5개월 뒤인 2020년 11월 YMCA 대회에 출전해 우승까지 했다. 당시 “어떻게 애 낳고 이렇게 빨리 몸을 만들 수 있냐”며 주위 사람들이 놀라워했다.

“근육운동의 힘이라고 생각해요. 몸도 전혀 망가지지 않았고 튼 살 등 임신 후유증도 없었어요. 산후 우울증도 극복할 수 있었죠. 첫째 낳고 집에만 있어서 우울했죠. 인생이 다 끝난 것 같고…. 운동을 하고 몸이 돌아오니 자신감을 찾았어요.”

한승수 중앙대병원 산부인과 교수(51)는 “태아가 안정된 상태에서 적당한 운동은 임부에게 도움이 된다. 김 씨의 경우 임신 전부터 계속 근육운동을 해왔기 때문에 출산 전후 강도를 줄인 운동이 도움이 된 것 같다. 하지만 일반화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육아하면서 운동하기가 쉽진 않았다. 김 씨는 “아기가 잠을 자는 새벽에 일어나서 운동을 했다. 어느 정도 기간이 지나면 아기의 수면 패턴이 파악된다. 새벽에 4∼5시간 잘 때를 잘 활용했다”고 했다. 피트니스센터에는 자주 가지 못하고 주로 집에서 홈트레이닝을 했다.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아기를 보면서 운동하기도 했다.

둘째 임신 땐 운동을 많이 못했다. 첫째 아이 언어 교육을 시키다 프로그램이 맘에 들어 직접 교육사업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3개월 만에 몸이 예전으로 돌아왔다. 역시 근육운동의 힘이었다. 근육량이 많아 에너지 소비 효율이 좋았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김 씨는 최근 다시 근육운동을 시작했다. 보디빌딩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서다.

“대회에 출전해 결과를 받는 게 재밌어요. 성적이 좋으면 성취감도 느끼고요. 대회를 준비하려면 최소 3개월은 운동해야 하는데 그럼 몸매 관리는 저절로 되죠.”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