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김 총리 “신종변이 감지 대비 보건의료시스템 재가동 준비”


김부겸 국무총리는 24일 “끝날 때까지는 끝난게 아니라는 마음으로 신종 변이와 재유행을 감시하고, 위기가 감지될 경우에는 그에 맞춰서 비상한 보건의료 시스템을 신속히 재가동 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74차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영상 축사에서 “많은 의사 선생님들께서 방역 정책에 대한 의견을 주셨다. 여러분들의 염려를 정부도 잘 알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의료계와 더욱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고,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해서 우리 공동체의 일상 회복에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방역의 최일선에서 사람을 살리는 의사라는 그 소명 의식 하나로 싸워주셨던 의료진들이 안 계셨더라면, 우리가 이 코로나19를 어떻게 버텨낼 수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은 코로나19와의 사투를 통해서 우리 국민들의 생명을 지켜내신 공동체의 수호자들”이라며 “바로 여러분들 덕분에 우리는 소중한 일상 회복을 시작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코로나로부터의 회복 외에도 초고령화와 인구절벽 시대에 맞는 의료체계 개선이라는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며 “특히 지역 의료 불균형과 1차 의료기관 붕괴 등 최근 의료계가 직면하고 있는 그런 고충을 정부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 그동안 우리 정부에서 논의했던 내용과 진행됐던 정책들을 잘 정리해 다음 정부에 인수인계시키겠다”며 “차기 정부는 이 부분들이 다시 원점에서 출발하지 않고 빠르게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